또다시 불타오른 손흥민의 발끝...패배 위기 벤투호 구했다

  • 등록 2022-09-23 오후 10:49:06

    수정 2022-09-23 오후 10:49:52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과 코스타리카 축구 대표팀 평가전에서 손흥민이 프리킥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양=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소속팀 토트넘에서 해트트릭을 길었던 골가뭄을 해갈했던 손흥민(토트넘)이 환상적인 프리킥 동점골로 끌려가던 한국 축구대표팀의 자존심을 지켰다.

손흥민은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A매치 친선경기에서 1-2로 끌려가던 후반 41분 정확한 오른발 프리킥 직접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전반 황희찬(울버햄프턴)의 선제골로 먼저 앞서나갔지만 이후 전반 41분과 후반 18분 연속롤을 내줘 1-2 역전을 허용했다.

패배 그늘이 점점 드리워지는 후반 36분 한국에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왔다. 황인범이 후방에서 찔러준 전진 패스가 나상호에게 연결됐다. 나상호는 패스를 잡기 위해 전력질주했다. 위기를 직감한 코스타리카 골키퍼 에스테반 알바라도는 앞으로 뛰어나와 공을 먼저 캐치했다.

하지만 그가 공을 잡은 자리는 페널티박스 바깥이었다. 명백한 득점 기회를 방해하는 핸드볼이라고 판단한 주심은 곧바로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졸지에 골키퍼가 퇴장당해 사라진 코스타리카는 부랴부랴 필드 플레이어 한 명을 빼고 후보 골키퍼를 투입했다.

한국은 페널티지역 아크 왼쪽 부근에서 프리킥 기회를 잡았다. 키커는 손흥민이었다. 지난 6월 평가전 4연전 중 프리킥으로만 두 골을 터뜨렸던 손흥민은 이날도 어김없이 골을 터뜨렸다.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대 오른쪽 상단 구석을 꿰뚫었다. 코스타리카 골키퍼는 가만히 서서 공이 들어가는 것을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이 골은 손흥민의 104번째 A매치에서 기록한 개인 통산 34번째 골이었다. 이 골로 손흥민은 김재한, 이동국을 제차고 한국 축구 국가대표 역사상 최다골 단독 4위로 올라섰다.

카타르 월드컵 본선을 채 두 달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이날 경기는 중요한 의미를 가졌다. 코스타리카-카메룬으로 이어지는 이번 9월 A매치 2연전은 벤투호가 월드컵의 최종 엔트리를 확정하기 전 해외파까지 총동원해 정예멤버로 치를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다. 그런만큼 승리를 통해 자신감을 끌어올릴 필요가 있었다. 반대로 패했더라면 대표팀에 대한 기대감이 땅에 떨어질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었다.

결국 팀의 기둥이자 에이스인 손흥민이 안방에서 난처한 상황에 처할 뻔 했던 대표팀을 구했다. 비록 승리라는 최상의 시나리오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손흥민 덕분에 안도의 한숨을 쉴 수 있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