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캐나다, 5G 구축 사업서 중국산 통신장비 퇴출한다

화웨이·ZTE 등 중국 업체 기기 배제하기로
미국, 영국, 호주, 뉴질랜드 이어 캐나다 동참
  • 등록 2022-05-20 오후 6:16:39

    수정 2022-05-20 오후 6:16:39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캐나다가 5세대 이동통신(5G) 사업에서 중국 업체의 통신장비를 퇴출한다. 앞서 미국, 영국, 호주, 뉴질랜드가 중국 업체를 배제하기로 한데 이어 캐나다까지 동참하면서 미국 중심 기밀정보 공유 동맹인 ‘파이브 아이스(Five Eyes)’ 국가 모두 같은 결정을 내렸다. 중국 당국은 시장경제와 자유무역을 위반한 처사라며 즉각 반발했다.

캐나다가 5G 구축 사업에서 중국산 통신기기를 배제한다.(자료=이미지투데이)
로이터통신은 19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캐나다 정부가 화웨이와 ZTE 등 중국 통신장비 제조사의 5G 기기 사용을 금지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금지 결정은 서방 국가에서 화웨이와 ZTE의 5G 기기에 대한 안보 우려가 제기되면서 이뤄졌다.

중국 업체들은 외국에 납품하는 네트워크 장비에 ‘백도어(인증을 받지 않고 망에 침투하는 수단)’를 만들어뒀다가 중국 정부의 요청에 따라 기밀 정보를 수집하거나 사이버 공격에 활용할 수 있어 관련 문제가 대두됐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인 지난 2019년 화웨이를 안보를 위협하는 블랙리스트에 올려 미국 기업이 화웨이와 거래할 때 정부 승인을 받도록 했다. 이후 영국, 뉴질랜드, 호주도 미국을 따라 화웨이와 ZTE를 5G 사업에서 제외했다.

캐나다와 중국의 관계는 2018년 미국 정부의 요청으로 캐나다가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을 체포하면서 악화됐다. 작년 9월 캐나다가 멍완저우 부회장을 3년 만에 석방했지만 양국 관계는 회복되지 못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