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 했잖느냐"…"윤 대통령 지지율 최저? '이 XX들이' 자막 때문"

尹 대통령 지지율 24%…취임 이후 최저치
김 원내대변인 "MBC가 자막으로 여론 호도한 탓"
李 "지금 들어도 바이든 맞다, 욕 했지 않느냐" 직격
  • 등록 2022-09-30 오후 6:36:24

    수정 2022-09-30 오후 6:36:24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김미애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그 원인을 두고 “여론이 호도되고 잘못 전달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같은 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민도 귀가 있고, 판단할 지성을 가지고 있다. 거짓말하고 겁박한다고 해서 생각이 바뀌거나 들었던 사실이 없어지지 않는다”고 직격했다.

30일 김 원내대변인은 국회 소통관에서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대통령 지지율이 두 달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기자들의 말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MBC가 최초 동영상 자막(비속어 발언)을 마치 윤 대통령의 의사인 것 같이 기재해 여론을 호도했다”이라고 지적했다. MBC가 ‘비속어 발언’ 논란을 낳은 영상을 보도하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기재한 자막을 내보낸 게 잘못됐다는 주장이다.

김 원내대변인은 “언론의 자유는 진실 보도와 공정, 객관적인 보도가 전제”라며 “그런 전제를 저버린 데에 대해 우리 당이 마땅히 고발했기 때문에 수사와 재판을 통해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행사를 마치고 나가는 시끄러운 상황에서 사적인 대화가 쟁점이 돼 외교의 긍정적인 효과가 전부 묻혀버렸다”며 “이렇게 왜곡된 상황에서 책임을 묻는다는 건 고쳐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 지지율 하락의 책임이 언론이나 여론 탓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여론 탓으로 돌리는 건 아니다”라면서 “대통령의 사적 발언이 논쟁의 중심이 돼 본질을 흐리는 부분들이 제대로 전달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의 발언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보느냐’는 물음에는 “개인 의견을 말씀드리기 곤란하지만, 전후 맥락을 잘 살펴 보도를 해줬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면서 “이유가 어찌 됐든 이런 일로 논란이 되고 여야가 정쟁의 소용돌이에 있게 된 부분은 국민들께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의 외교참사 거짓말 대책위원회 출범에 대해서는 “한다는 것을 우리가 막을 수는 없다. 다만 외교참사인지 본질을 제대로 좀 평가해주시면 좋겠다”면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혼밥을 언급하며 이를 외교참사라고 반박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6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에서 ‘비속어 논란’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논란이라기보다는,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면서 “그와 관련한 나머지 얘기들은 먼저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전남 무안군의 전남도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지금 들어도 바이든 맞지 않으냐. 욕 했지 않느냐. 적절하지 않은 말 했잖느냐”라며 “국민도 귀가 있고, 판단할 지성을 가지고 있다. 거짓말하고 겁박한다고 해서 생각이 바뀌거나 들었던 사실이 없어지지 않는다”고 직격했다.

앞서 같은 날 발표된 한국갤럽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27~2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4%,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65%로 각각 집계됐다.

전주 조사 대비 긍정 평가는 4%포인트(P) 하락한 것으로, 윤 대통령 취임 후 최저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