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애 "영화관람도 통치행위라고? 하루하루가 부끄럽다"

  • 등록 2022-11-29 오후 5:42:27

    수정 2022-11-29 오후 5:42:27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김진애 전 열린민주당 의원이 영화관람도 대통령 통치행위라며 정보공개를 거부한 대통령실 발언에 대해 “부끄럽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실 제공.
김 전 의원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김 전 의원은 “영화 관람도 대통령 통치 행위라고? 대통령실은 어쩌면 말을 해도 그렇게 못나게 말하느냐”며 “윤석열-김건희 커플 놀이에 갖다 붙일 게 없어 통치라는 말을 붙이나”고 물었다.

김 전 의원은 “그렇게 비벼야 하나? 정말 하루하루가 부끄럽다”며 대통령실 해명에 거듭 불만을 드러냈다.

앞서 시민단체 한국납세자연맹은 지난 6월 윤 대통령 부부가 한 영화관을 찾아 영화를 관람한 당시 지출한 비용과 영수증 등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그러나 대통령실은 공식 답변을 내 정보공개를 거부했다. 대통령실은 “대통령 부부가 영화관을 찾아 시민들과 함께 영화를 관람한 것은 과거 정부에서도 있었던 대통령 통치행위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가안보 핵심인 대통령 경호에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며 공개거부 사유를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 단체의 특수활동비 공개 요구에 대해서도 “밀행성을 요구하는 국가안전보장, 국방, 통일, 외교관계 등에 대한 비밀 또는 비밀을 유추할 수 있는 단서가 유출되는 것”이라며 공개를 거부했다. 대통령실은 “북한 정보기관 등이 정보를 얻게 되는 경우 대남 전략 또는 외교방해 행위에 악용할 우려가 크다”고도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