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정부 초대 국정원장에 외교부 출신 김규현

이르면 10일 발표 “국제적 안목 가진 안보 전문가”
  • 등록 2022-05-09 오후 6:35:54

    수정 2022-05-09 오후 9:14:31

[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김규현(69) 전 국가안보실 1차장이 윤석열 정부 초대 국가정보원장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출신으로 국제 경험이 풍부하고 위기관리, 리더십, 국가안보 측면에서 적임자로 알려져 있다.

김규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겸 외교안보수석.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이르면 10일 이 같은 내용의 인선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그동안 윤석열 정부 측은 국가안보 업무 경험이 있는 적임자를 물색해오다 최근 김 전 차장을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차장은 경기고, 서울대 치의학과를 졸업했다. 대학 재학 중인 1980년에 외무고시(14회)에 합격해 공직에 임용됐다. 이어 외교부 북미1과장, 북미국 심의관, 주미 한국대사관 참사와 공사 등을 거쳤다. 외교부 출신을 국정원장에 임명하기로 한 것은 ‘국제적 안목을 가진 안보 전문가’를 정보기관 수장으로 앉히는 게 필요하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차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 시절에 대통령 비서실에 파견됐다. 노무현 전 대통령 때에는 국방부 국제협력관으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등 한미 간 국방 현안을 다뤘다. 박근혜 전 대통령 때에는 외교부 1차관, 국가안보실 1차장, 대통령 외교안보수석 겸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을 두루 거쳤다.

그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세월호참사 보고 시각 조작에 관여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으나 처벌받지는 않았다. 외교부 안팎에서는 리더십, 대외 협상력, 위기관리 능력이 뛰어나고 국가 안보에 대한 전략적 마인드를 겸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정원장 후보자로 발표되면 국회 정보위원회의 인사청문회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국회는 개인 신상이나 도덕성 문제를 다루는 부분만 공개로 진행한다. 대북, 정보 등 민감한 안보 현안을 다루는 부분은 비공개로 청문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