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어서 못맞던 백신 93만회분 유통기한 지나 버렸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폐기 백신 93만8만회분
97.4% 유통기한 지나 버려져
연말 유효기간 만료 백신도 77.6만 회분 이르러
  • 등록 2021-11-08 오후 9:37:11

    수정 2021-11-09 오전 2:15:54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최근까지 폐기된 백신은 총 93만8630회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말 유효기간이 만료되는 백신은 77만6365회분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현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 백신 접종 이후 국내 백신 폐기현황 및 국내 도입된 아직 사용되지 않은 백신 유효기간’ 자료를 예방접종대응추진단으로부터 확인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폐기 물량 중 97.4%인 91만3817회분이 유통기한이 지나 폐기됐다.

이어 ‘백신온도일탈’로 폐기된 물량은 2.3%인 2만1260 회분, ‘백신용기파손’은 0.2%인 2290 회분, ‘접종과정오류’에 의해 폐기된 백신은 0.1%인 657 회분, ‘사용가능시간경과’ 페기물량은 0.1%인 606 회분으로 집계됐다.

신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7월까지만 해도 ‘온도일탈’이 전체 폐기량의 86%를 차지했으나 이후 ‘유효기한경과’로 폐기량이 급증했다. 또한 아직 접종되지 않은 백신 도입분에 대해 남은 유효기간을 확인한 결과, 코박스퍼실리티에서 제공받은 56만5380 회분의 백신과 구매한 아스트라제네카 16만8790 회분, 얀센 4만 2195 회분 등 총 77만6365 회분이 올해 12월 연말까지 유효기간이 만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신 의원은 “정부는 국내 우선 접종 후 남은 백신에 대한 활용 계획을 빠르게 정립할 필요가 있다”며 “감염병 시대 글로벌 연대 협력의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도록 백신 외교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을 포함한 해외 국가에 대한 백신 공여를 통해 ‘한반도 감염병 연대’를 수립하는 것도 검토해 볼 수 있다”며 “이를 통해 정부는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에 한발 더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는 ‘백신 해외 공여’의 일환으로 베트남 139만 회분, 태국 47만 회분, 이란 100만 회분을 공여했고 ‘백신 협력’을 통해 이스라엘, 루마니아, 영국에 스와프, 상호공여, 재판매 등을 진행해왔다.

[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