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이었는데"...엉덩이 툭 치자 15m 절벽 아래로 추락

  • 등록 2024-02-21 오후 6:52:33

    수정 2024-02-21 오후 6:52:33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일본 3대 절경 중 하나로 꼽히는 관광지서 절벽 아래 풍경을 감상하던 남성이 직장 동료의 장난으로 15m 아래로 추락했다.

20일 FNN(후지뉴스네트워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2시 20분께 교토 미야즈시 아마노하시다테 전망대에서 50대 남성 A씨가 추락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진=FNN 유튜브 영상 캡처
사고가 난 장소는 허리를 숙여 가랑이 사이로 절벽 아래 풍경을 보면 소나무가 하늘로 떠오르는 용처럼 보이는 것으로 유명하다.

A씨 역시 전망대 위로 올라서더니 곧바로 허리를 숙여 절벽 아래를 바라봤고, 그때 함께 온 일행 중 한 명이 다가와 그의 엉덩이를 손으로 툭 쳤다.

그러자 균형을 잃은 A씨가 그대로 고꾸라지면서 절벽 아래로 떨어지는 모습이 공원 폐쇄회로(CC) TV에 고스란히 담겼다.

영상=FNN 유튜브 캡처
A씨는 이 사고로 몸 전체에 골절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낙하 방지 울타리가 설치돼 있으나 A씨는 울타리를 넘어 15m가량 떨어졌고, 공원 측은 이런 사례는 수십 년 동안 처음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A씨의 엉덩이를 밀친 회사 동료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장난치려고 그랬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현지 매체는 B씨에게 상해죄가 적용되면 1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만 엔(약 444만 원) 이하의 벌금형이 처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돌발 상황
  • 이조의 만남
  • 2억 괴물
  • 아빠 최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