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애 사회부총리, 사의 표명...“학제개편 다 내 책임”[전문]

  • 등록 2022-08-08 오후 6:02:00

    수정 2022-08-08 오후 6:02:00

[이데일리 김형환 기자] ‘만5세 취학연령 하향’ 학제개편안으로 혼란을 빚은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사의를 표명했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거취와 관련해 입장 표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부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받은 교육의 혜택을 국민께 되돌려 드리고 싶다는 마음 하나로 달려왔지만 많이 부족했다”며 “학제개편 등 모든 논란의 책임은 저에게 있으며 제 불찰”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로써 박 부총리는 지난달 5일 취임 이후 35일 만에 교육 수장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박 부총리는 지난달 29일 대통령 업무보고 사전 브리핑에서 ‘만5세 초등학교 입학’을 골자로 하는 학제개편안을 발표하며 학부모·교육단체의 강한 반발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후 외국어교 폐지 가능성을 언급하며 외고 학부모들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기도 했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기자회견 전문

오늘 저는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직을 사퇴하고자 합니다.

제가 받은 교육의 혜택을 국민께 되돌려 드리고 싶다는 마음하나로 달려왔지만 많이 부족했습니다.

학제개편 등 모든 논란의 책임은 저에게 있으며 제 불찰입니다. 우리 아이들의 더 나은 미래를 기원합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