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빵공장 사고’ SPL 대표이사 질타…“SPC 그룹 청문회 열어야”(종합)[2022국감]

국회 환노위, SPL 대표이사 대상 제빵공장 사고 질타
“불행한 사고 죄송…사고 이후 SPC 본사와 상의한 적 없어”
환노위원들 “SPC 회장 불러 그룹 차원의 청문회 열어야”
이정식 고용장관 “산재 사고 반복…감독 강화 강력하게 할 것”
  • 등록 2022-10-24 오후 6:08:09

    수정 2022-10-24 오후 10:36:11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20대 여성 근로자가 제빵공장 소스 배합기에 끼여 숨진 사고에 대해 SPC 계열사인 강동석 SPL 대표이사가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해 다시 한번 고개 숙였다. 국감에 참석한 국회의원들은 SPC 그룹 차원의 청문회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강동석 SPL 대표이사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부 등에 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기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부 등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강동석 SPL 대표이사는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이번 사고 이후 SPC 본사와 상의한 적 있는지 묻자 “전혀 상의한 적 없다”고 말했다.

다만 강 대표이사는 이번 사고의 정황에 대해서는 수사 상황이라는 이유로 말을 아꼈다. 강 대표이사는 윤건영 민주당 의원의 사고 발생 이후 119신고까지 10분이 걸린 이유를 묻는 질의에 “비상 매뉴얼을 확인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강 대표이사는 현장에 휴대폰을 반입하지 못하도록 한 규정은 안전을 위한 규정이었다고 설명했고, 사고가 발생한 소스 배합작업이 세부 공정을 두 사람이 하는 작업이라고 적혀 있지만 2인 1조 작업인지는 판단을 기다려야 한다고 전했다.

강 대표이사는 전용기 민주당 의원의 사고 이후 천막을 치고 작업 재개한 것이 누구의 지시인지 묻는 질의에 “작업 중지 명령이 내려온 곳은 모두 중지했다”며 “이후 다른 부분에서 작업이 재개된 것은 모두 제 책임”이라고 설명했다.

강 대표이사는 거듭되는 사과 요구에 “이렇게 불행한 일이 발생하게 되어서 대표로서 유가족분들은 물론 종업원과 고객,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환노위 위원들은 SPC 그룹에 대한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원식 민주당 의원은 “SPC 그룹이 최근 5년간 73억원, SPL만 약 6억 9000만원의 산재 보험료 감면을 받았는 데 산업재해 발생건수가 759건으로 제조업 평균대비 1.4배 높다”며 “환노위 차원에서 그룹 전체에 대한 청문회를 개최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은주 정의당 의원은 “산재 사망사고와 관련해 허영인 SPC 회장이 증인으로 참석시켜 책임을 묻고 재발 방지 대책이 따졌어야 했다”며 “회장이 아닌 계열사 대표가 참석한 것은 상임위 차원에서 부끄럽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정식 고용부 장관은 계속 반복되는 산재 사망사고에 전해철 환노위원장이 ‘중대재해법이 제 기능을 못하는 것인지, 아니면 궁극적인 집행을 해야 할 고용부가 이를 등한시하는 것인지’ 묻자 “모든 문제의 가능성을 보고 검토해봐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장관은 “워낙 구조화된 문제이고, 법 요건이 맞으면 기소의견 송치도 하는데 계속 (사망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며 “지금보다 감독과 강화를 훨씬 강력하게 할 것.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