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5번째 월드컵 만에 토너먼트 첫 골...아르헨, 8강행 견인

  • 등록 2022-12-04 오전 6:57:44

    수정 2022-12-04 오전 7:24:31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가 2022 카타르월드켭 16강전에서 호주를 상대로 토너먼트 첫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지=AP {HOTO
[도하=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가 월드컵 토너먼트 첫 득점을 기록하며 아르헨티나를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으로 이끌었다.

아르헨티나는 4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전반전 메시의 선제골과 후반전 훌리안 알바레스(맨체스터 시티)의 결승골에 힘입어 1골에 그친 호주를 2-1로 제압했다.

이로써 아르헨티나는 결승까지 진출했던 2014년 브라질 대회 이후 8년 만에 월드컵 8강에 오르게 됐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 이후 36년 만에 우승에 도전하는 아르헨티나는 8강전에서 ‘오렌지 군단’ 네덜란드와 맞붙는다. 네덜란드는 미국과 16강전에서 3-1 승리를 거두고 8강에 선착했다.

메시를 최전방 가운데에 두고 파푸 고메스(세비야), 알바레스를 내세운 스리톱을 꺼내 든 아르헨티나는 전반 35분 드디어 0의 균형을 깼다.

주인공은 메시였다. 메시는 전반 35분 골 지역 정면에서 호주 선수 3명의 방해를 뚫고 정확한 왼발 땅볼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메시가 찬 공은 호주 선수 다리 사이를 지나 골대 왼쪽 하단 구석을 그대로 뚫었다.

이번 대회 3번째 골을 기록한 메시는 킬리안 음바페(프랑스), 에네르 발렌시아(에콰도르), 알바로 모라타(스페인), 마커스 래시퍼드(잉글랜드), 코디 각포(네덜란드)와 함께 득점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특히 이 골은 자신의 월드컵 토너먼트 첫 득점이라는 점에서 더 의미가 컸다. 메시는 이 경기 전까지 자신의 통산 5차례 월드컵 무대에서 8골을 기록했는데 모두 조별리그에서 수확한 것이었다.

또한 메시는 통산 23번째 월드컵 경기를 소화해 이 부문에서 로타어 마테우스(25경기), 미로슬라프 클로제(24경기·이상 독일)에 이어 파울로 말디니(이탈리아)와 공동 3위로 올라섰다.

메시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은 아르헨티나는 호주 골키퍼 매슈 라이언(코펜하겐)의 치명적인 실수를 등에 업고 추가골을 만들어냈다.

후반 12분 골키퍼 라이언이 수비수의 백패스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고 전방 압박을 이어 펼치던 알바레스에게 빼앗겼다. 공을 가로챈 알바레스는 지체 없이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아르헨티나가 2-0으로 앞서는 순간이었다.

벼랑 끝에 몰린 호주도 그냥 물러서진 않았다. 후반 32분 상대 자책골로 한 골을 만회했다. 크레이그 굿윈(애들레이드)의 슈팅이 아르헨티나 엔초 페르난데스(벤피카)의 몸을 맞고 굴절돼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이후 아르헨티나는 호주의 반격에 고전했다.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여러차례 허용했다. 하지만 끝내 1골 차 리드를 지지면서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