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유의 웹툰파헤치기]가면 속 일그러진 자아…네이버웹툰 ‘마스크걸’

총 3부작 연재된 스릴러 웹툰, 외모지상주의 비판
최근 넷플릭스 드라마화로 다시금 인기
선악 특정되지 않는 캐릭터, 생각할 기회 줘
  • 등록 2023-09-02 오전 6:00:00

    수정 2023-09-02 오전 6:00:00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국내 웹툰시장이 최근 급격히 외형을 키우고 있다. 신생 웹툰 플랫폼이 대거 생기면서 주요 포털 웹툰과 함께 다양한 작품들이 독자들에게 소개되고 있다. 전연령이 보는 작품부터 성인용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갖고 있는 유료 웹툰들이 독자층도 점차 넓혀가고 있는 모습이다. 단순 만화를 넘어 문화로까지 확대될 수 있는 대표 콘텐츠, 국내 웹툰 작품들을 낱낱이 파헤쳐 본다.(주의:일부 스포일러를 담고 있습니다.)

네이버웹툰 ‘마스크걸’

2015년 네이버웹툰에서 ‘마스크걸’을 처음 접했을 때 상당히 충격적이었다. 처음에는 간단한 일상툰으로 봤지만, 점차 회차를 거듭할 수록 ‘마스크걸’은 가볍게 볼 수 없는 웹툰이란 걸 깨달았다. 충분히 현실 사회에서 있을 법한, 아니 이미 어디에선가 일어나고 있을 이야기여서다. 흥미로움과 두려움을 동시 전달하는 웹툰이었다.

이랬던 ‘마스크걸’이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로 재탄생하면서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워낙 원작의 짜임새가 좋았기 때문에 드라마 역시 인기를 얻고 있는 모양이다. 이에 다시금 웹툰 ‘마스크걸’을 찾아봤다. 결말을 알고서 처음부터 쭉 다시 보니 원작의 촘촘한 전개가 더 눈에 쉽게 들어왔다. 특히 1부와 2부는 그 완성도가 더 높은 느낌이다.

주인공은 못 생겼지만 뛰어난 몸매를 지닌 김모미다. 모미는 낮에는 평범한 직장인이지만, 밤에는 컴플렉스인 얼굴을 마스크로 가린 채 인터넷 방송을 하는 BJ ‘마스크걸’로 활동한다. 어려서부터 연예인이 되고 싶었던 모미는 인터넷 방송으로 못 다 이룬 꿈을 대리만족하고 있었다.

회사에서 짝사랑을 하던 박 부장에게 버림받은 모미는 인터넷 방송 애청자 ‘핸섬스님’과 실제 만남을 갖지만, 잠자리만을 기대하는 그의 태도에 발길을 돌린다. 이에 핸섬스님은 모미의 외모를 지적하며 폭언을 했고, 이에 화가 난 모미는 우발적으로 그를 살해한다. 이후 살인자가 된 모미는 얼굴을 성형하고 제2의 삶을 살게되지만, 그녀의 주변엔 계속 누군가가 죽어나간다.

‘마스크걸’이라는 웹툰 제목 자체가 상당히 직관적이다. 모미를 한 단어로 설명해줄 수 있는 말이라서일까. 과거엔 인터넷 세상에서만 ‘마스크걸’이었지만, 이젠 현실에서도 가짜의 삶을 사는 ‘마스크걸’이 됐기 때문이다.

‘마스크걸’은 총 3부로 이뤄졌다. 모미의 삶이 조금씩 뒤틀어지는 과정을 세세히 보여준다. 1부에서 살인을 하기 전까지만 해도 평범한 웹툰으로 시작을 했지만, 이후에는 스릴러 요소가 강하게 부각된다. 성형 이후의 2부, 엄마로서의 삶을 그리는 3부도 스릴러 장르에 가깝다.

웹툰은 사회적으로 외면당했던 모미가 결국 살인을 할 수밖에 없었던 동기에 대해 상세히 설명한다. 모미를 측은지심으로 바라봐야 하는 대상인지, 살인자로만 바라봐야 하는지에 대해 독자들에게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더불어 단순 외모지상주의에 대한 비판뿐만 아니라 스토커, 몰래카메라 등 다양한 사회문제에 대해서도 다룬다. 누구도 선과 악으로 특정되지 않는 등장인물들로 인해 작품의 몰입감을 높여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긴박한 순간
  • 갑자기 '삼바'
  • 참다 결국..
  • Woo~앙!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