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주전포수감 기대 모았던 지시완 방출...최설우·김서진도 결별

  • 등록 2024-06-20 오전 10:40:10

    수정 2024-06-20 오전 10:40:10

롯데자이언츠에서 방출 통보를 받은 지시완.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때 롯데자이언츠의 차세대 주전 포수로 기대를 모았던 지시완(30)이 팀을 떠난다.

롯데 구단은 20일 푸수 지시완, 투수 최설우(32), 내야수 김서진(20)에게 방출을 통보했다고 발표했다.

가장 눈길을 끄는 선수는 지시완이다. 2014년 한화 이글스에 육성 선수로 입단한 뒤 2015년 1군에 데뷔한 지시완은 2019년 11월 트레이드를 통해 롯데로 이적했다.

지시완은 당시 포수난에 시달리던 롯데에서 큰 기대를 모았다. 2021년 7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41 7홈런을 기록한데 이어 2022년에도 75경기에서 타율 0.213 3홈런의 성적을 남겼다.

하지만 정상급 포수 유강남이 FA를 통해 영입된 뒤 지시완은 뒷전으로 밀렸다. 지난해 1군 경기에 6차례 밖에 출전하지 못했다. 올 시즌은 아예 1군에서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지시완은 KBO리그 통산 324경기에 출전해 타율 0.244, 166안타 19홈런 85타점을 기록했다.

최설우는 2014년 한화이글스에 2차 1라운드 전체 2순위로 입단해면서 팬들의 기대를 받았다. 원래 이름은 ‘최영환’이었지만 올 시즌 최설우로 개명했다.

2015년 한화를 떠나 롯데에 입단 직후 병역의무를 수행한 최설우 2019년부터 1군 무대에서 불펜투수로 활약했다.

KBO리그 통산 101경기에 등판해 2승 7패 1세이브 2홀드 평균자책점 7.07을 기록했다.

최설우는 올해 퓨처스(2군) 리그에서는 3경기에 선발 등판해 2승 1패 평균자책점 3.21을 기록했지만 끝내 방출 통보를 받았다.

내야수 김서진(20)은 프로야구 2번째이자 야수로는 최초의 비선수 출신 지명자다. 지명 당시 유튜브 등으로 야구를 독학해 프로 유니폼을 입은 것으로 화제를 모았다.

2022년 신인드래프트에서 2차 9라운드 전체 84번으로 롯데 지명을 받았고 지난해 8월 현역으로 입대해 현재 군인 신분이다. 1군 경기 출전 경력은 없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나경원-김진태, 함께 찰칵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