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힘 완승 원인…①尹정권 연착륙 성공 ②민주 실점 거듭

지방선거 결과 전문가 분석 보니
큰 실수 없었던 尹…취임 후 호재 이슈 맞아
민주, 내부 혼란…성 비위 등 중도 확장 제한
  • 등록 2022-06-02 오전 5:00:00

    수정 2022-06-02 오전 5:00:00

[이데일리 이유림 김보겸 이상원 기자] 1일 치러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압승한 배경에는 윤석열 정권 초기 국정 안정론이 꼽힌다. 또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0대 대선 패배 이후 내분에 휩싸이고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강행 등 독주 프레임에 갇힌 점이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1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 마련된 ‘국민의힘 제8회 지방선거 개표상황실’에서 이준석 상임선대위원장과 권성동-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출구조사 결과를 보며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 마련된 더불어민주당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시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저녁 7시30분 공개된 KBS·MBC·SBS 방송 3사 공동 출구조사 결과, 국민의힘은 전체 17곳 광역자치단체장 가운데 10곳에서 당선이 유력하게 예측됐다.

PK(부산·울산·경남)와 TK(대구·경북) 등 전통적 텃밭 지역뿐 아니라 충남·북 등 중원까지 싹쓸이했다. 제7회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은 대구시장과 경북지사만 간신히 지켜냈는데, 상황은 4년 만에 완전히 뒤바뀌었다. 민주당은 광주·전남·전북과 제주 등 4곳에서 당선이 예상됐다. 경기와 대전, 세종 3곳은 경합이다.

전문가들은 윤석열 정권 초기 국정 동력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힘을 실어달라는 국민의힘의 호소가 상당 부분 통했다고 입을 모았다. 민주당은 중앙권력에 이어 지방권력까지 가지면 안 된다며 ‘견제론’을 설파하고, ‘인물론’으로 승부를 시도했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교수는 “지금은 ‘윤석열의 시간’이다. 윤석열 정부의 컨벤션효과도 분명히 있다”며 “새 정부가 출범한 지 한 달도 안 됐는데 견제하자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종찬 인사이트K연구소장은 “여론조사에서 국정안정론이 정치교체론보다 높다”며 “정당 지지율도 10%포인트 이상 차이 나고, 후보들도 교체해야 한다는 요구가 크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우려했던 것보다는 큰 실수 없이 국정 운영을 하고 있다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 제42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등 통합 행보와 한미정상회담 성과, 보건복지부·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여성 지명, 코로나 손실보상 추가경정예산(추경) 신속 집행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것이다. 박상병 교수는 “윤 정부가 국민의 불안감을 어느 정도 안심시키면서 연착륙했다”며 “최근 지지율이 올라간 이유”라고 설명했다.

반면 민주당은 실점을 거듭했다는 지적이다. 우선 대선 패배의 책임이 있는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무연고 비판에도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했고, 송영길 전 대표는 ‘공천배제’(컷오프) 번복 논란까지 일으키며 서울시장에 출마했다. ‘투톱’인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86 용퇴’ 등을 놓고 대립했다. 아울러 ‘검수완박’ 입법 강행은 거대 야당의 독주 이미지를 짙게 했고, 정작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때는 실수를 연발했다. 당내 성 비위 사건도 MZ 세대와 중도층 외연 확장에 걸림돌이 됐다.

박창환 장안대 교수는 “민주당은 대선 패배 이후 변화와 혁신, 희망을 보여줘야 하는데 바뀐 게 하나도 없었다”며 “지방선거 투표율이 낮은 이유도 민주당 지지층 결집이 안 됐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쉽게 말해 ‘윤석열을 좋아하진 않는데 그렇다고 굳이 너희(민주당)를 또 찍어줘야 해?’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배종찬 소장은 “국민의힘이 잘했다기보다는 민주당에 악재가 많아 정치적 반사이익을 누렸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위원장이 내놓은 김포공항 이전 공약이 표심에 어떤 영향을 미쳤느냐에 대해서는 전문가 견해가 엇갈렸다. 앞서 이 위원장은 김포공항을 폐항하고 그 기능을 인천공항이 대신하도록 하겠다고 했는데, 국민의힘은 제주도 관광산업이 위축될 것이라고 공세를 폈다. 논란이 커지자 오영훈 민주당 제주지사 후보도 기자회견을 열고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신율 명지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김포공항 이슈가 선거 막판 큰 역할을 했다”며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제주까지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반면 박상병 교수는 “이재명 위원장 혼자 공약해서 할 수 있는 문제도 아니고, 당론으로 채택할 수도 없었다”며 “국민의힘은 김포공항 이슈를 키우려 했지만 판세를 좌우할 정도의 핵심 쟁점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