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지지율, '비속어 논란' 영향에 주초 36.4%→주말 32.8%[리얼미터]

주간 지지율은 0.2%p 오른 34.6%…부정평가는 62.2%
일간 조사선 지지율 하락·부정 평가 상승세 뚜렷
  • 등록 2022-09-26 오전 8:17:16

    수정 2022-09-26 오전 8:19:02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가 34%대를 유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6일 발표됐다. 하지만 일간 기준으로 국정수행 평가는 논란을 기점으로 떨어지는 추세를 보였다.

(자료=리얼미터)
리얼미터가 지난 19∼23일 닷새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2533명을 상대로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34.6%, 부정 평가는 62.2%로 각각 나타났다. 전주와 비교해 긍정 평가는 0.2%포인트 상승했고 부정 평가는 1.0%포인트 하락했다.

부산·울산·경남(5.9%p↑, 36.3%→42.2%, 부정평가 54.9%)과 70대 이상(12.4%p↑, 46.7%→59.1%, 부정평가 37.2%)에서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이외 지역과 연령대에서는 약세를 기록했다.

주목할 부분은 일간 조사 결과다. 긍정 평가는 지난 20일 36.4%에서 21일 34.8%, 22일 34.9%, 23일 32.8%로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부정 평가는 20일 60.2%에서 21일 61.4%, 22일 61.6%, 23일 64.2%로 상승 곡선을 그렸다.

리얼미터 측은 “한미 정상회담 불발에 비속어 사용 논란까지 더해지며 주초 상승감에서 출발했던 통 평가 하락세 이어지며 최종 강보합 수준에서 마무리됐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1.9%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