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54.42 4.21 (+0.13%)
코스닥 1,055.50 5.25 (+0.5%)

[도쿄올림픽]'홀로코스트 개그 소재' 개막식 연출자, 전격 해임

  • 등록 2021-07-22 오후 1:47:04

    수정 2021-07-22 오후 1:49:39

도쿄올림픽 개막식 연출 담당이었던 전 코미디언 코바야시 켄타로가 과거 홀로코스트를 개그 소재로 삼았던 전력이 드러나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로부터 해임됐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도쿄올림픽이 개막도 하지 않았는데 연일 악재가 터지고 있다. 도쿄올림픽 음악감독 오야마다 케이코가 과거 가혹행위 전력으로 사퇴한데 이어 이번에는 개막식 연출 담당인 코뱌야시 켄타로(48)가 개막 하루 전 자리에서 물러났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2일 “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쇼 연출을 담당할 예정이었던 전 개그맨 코바야시를 해임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 앞서 같은 날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코바야시가 과거 나치가 유태인을 대량학살한 홀로코스트를 콩트 소재로 사용한 동영상이 확산되면서 SNS를 통해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코바야시는 과거 개그 콤비 ‘라멘즈’로 활약하던 시절에 “그 유태인 대량 학살 놀이를 하자고 했을 때”라고 말하고 있다. 마이니치 신문은 “올림픽 헌장은 모든 차별을 금지하고, 도쿄올림픽도 대회 비전 가운데 하나로 ‘다양성과 조화’를 내세우고 있다”며 “에 ”그 같은 발언을 한 것이 사실이라면 이념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도쿄조직위 관계자는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유태인을 포함해 많은 사람에게 민감한 이야기”이라며 “올림픽 준비가 근본적으로 잘못된 것이 아닌가 우려된다. 조직이 비대화 되다 보니 연출 담당자 팀 인선까지 신경 쓰지 못했다”고 말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사정에 밝은 도쿄올림픽 관계자는 “서양의 가치관과 정면으로 부딪치는 메가톤급 발언으로 올림픽을 망칠 수도 있다”면서 “코바야시를 그만두게 하는 것뿐만 아니라 선수 입장만 하게 하는 등 개막식 전체 연출을 바꿀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코바야시는 도쿄조직위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과거 내가 쓴 콩트 대사 속에 부적절한 표현이 있었다는 지적을 받았다”며 “당시는 어리석은 방법으로 사람들의 관심을 끌던 때였다. 그 뒤로 생각을 고치고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는 웃음을 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즐거움을 주는 일이 직업인 본인이 사람들을 불쾌하게 만드는 것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다”며 “당시 어리석은 용어를 선택한 것이 잘못됐다는 것을 인정하고 반성한다.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도쿄올림픽과 관련된 인물들이 문제를 일으켜 자리에서 물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도쿄올림픽 개회식 음악감독인 작곡가 오야마다 케이코는 학창 시절 장애인 친구에게 배설물을 먹이는 등 가혹행위를 저지른 전력이 드러나 사임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이었던 모리 요시로 전 일본 총리는 지난 2월 “여자들이 말이 너무 많아 회의 시간이 많이 든다”는 성차별적 발언을 해 자리에서 물러났다. 도쿄올림픽 개·폐회식 총괄책임자였던 사사키 히로시 역시 개회식에 출연할 예정인 유명 여성 연예인의 외모를 비하하는 연출을 제안한 사실이 드러나 사퇴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