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외교 대참사극, '연출=박진'에 '주인공=尹대통령'"

"막말 해명엔 15시간…해임건의 거부엔 숙고도 없어"
"거짓으로 덮으려는 뻔뻔한 태도 국민들 낯부끄러워"
"'해임거부=변종독재'라 했던 박진 자진사퇴가 도리"
  • 등록 2022-10-01 오후 1:50:11

    수정 2022-10-01 오후 1:50:11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도대체 잘한 게 뭐가 있다고 그리 국민 앞에 당당하나”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에서 윤 대통령의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국회의 해임건의 거부와 관련해 “도무지 납득되지 않는 (수습과) 정반대의 길로 나아가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는 헌법의 취지와 국회법이 정한 절차대로 외교 대참사를 빚은 주무 장관의 책임을 물어 해임을 건의한 것”이라며 “뉴욕 막말 후 15시간 만에 해명한 것과 사뭇 비교되게 국민 의견수렴이나 숙고의 시간도 갖지 않고 즉각 거부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해임 건의 즉각 거부와 사과 계속 거부로 국회와 국민에 대한 평소 인식을 확실히 읽고도 남게 됐다”며 “자신이 말한 ‘XX’는 우리 국회의 야당을 향한 것이라며 협치를 손수 내팽개치더니, 입만 열만 존중한다던 ‘의회민주주의’도 새빨간 거짓임이 판명됐다”고 힐난했다.

박 원내대표는 “연이은 부실, 비굴, 빈손 외교라는 대참사극의 연출자가 박 장관이라면 그 주인공은 윤 대통령”이라며 “외교 무대에서의 무능한 모습뿐 아니라 대본에도 없는 막말을 뱉어놓고도 거짓으로 덮으려는 뻔뻔한 태도에 국민들은 참으로 낯부끄러웠다”고 비판했다.

그는 “어떤 반성도 없이 적반하장, 책임전가의 고집불통 억지만 부리는 윤 대통령을 엄중한 규탄한다”며 “국민의 성난 마음을 조금이라도 안다면, 지금이라도 아집에서 벗어나 국민께 사과하고 해임건의를 수용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박진 장관을 향해서도 노무현정부 시절 ‘해임건의 거부는 헌법정신 유린이고 변종독재의 길을 표명하는 것’이라고 했던 발언을 상기시키며 “과거 자신의 발언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자진사퇴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경고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