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특검` 키맨 조정훈…"민주당 국감 보이콧, 직무유기"

KBS라디오 인터뷰
"아직 특검 법안 보지도 못해…민주당 전화 없었다"
"민주당 내 `당대표 지키기` 반대 목소리 나올 것"
  • 등록 2022-10-25 오전 8:56:31

    수정 2022-10-25 오전 8:56:31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으로 특검법 추진에 키를 쥐고 있는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이 25일 최근 정치권 화두로 떠오른 대장동 특검에 대해 “아직 특검 법안을 보지도 못했다”고 말했다.

조정훈 시대전환 대표 (사진= 노진환 기자)
조 의원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아직 (민주당에서) 전화 한 통 안 주더라. (전화를 주고 법안을 논의하자고 하면) 내가 고민을 하는 데에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들 ‘특검에 찬성 하느냐’며 10분에 한 번씩 문자를 보낸다. 국감을 하는 동안 아주 혼났는데, 뭘 찬성할지 말지 아직 구체적인 (것을 모르겠다)”며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 진영과 관계없이 관련 정치인의 처벌, 동의한다”면서도 “그런데 진짜 하고 싶은 건 부정 이익의 환수다. 저는 누군가 이렇게 많은 돈을 벌었으면 누군가 이렇게 많은 눈물을 흘린 것이고, 대부분 우리 시민들”이라고 했다.

아울러 지난주 검찰의 민주당사 압수수색 여파로 국정감사가 파행한 것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조 의원은 “민주당이 지난주 국정감사를 보이콧했다. 그런데 학생이 숙제하기 싫은 것을 보이콧이라고 하지 않는다”며 “자신의 권리를 포기하는 건 보이콧이지만 자기 의무를 태만하게 하는 건 그냥 직무 유기”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이 특검을 받아라, 당대표를 지켜야 한다면서 국감도 안 들어오고 오늘 있을 예정인 시정연설도 참석 안 하는 거(안 할 것으로 예상되는 것을) 보면서 이건 보이콧이 아니라고 봤다”며 “정치는 특정 정치인을 지키기 위해서 하는 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이러한 상황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 의원은 “지난주 김해영 전 의원이 그런 발언(이재명 대표 이제 내려와야)을 하지 않았나. (민주당이) 조기 진압하느라고 아주 강력하게 반대한 느낌인데, 그런 목소리들이 이제 들불 번지듯이 퍼질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했다.

그는 이어 “과연 이게 민주주의적 정당에 맞는가. 어떻게 당대표 지키기가 당론이 될 수 있는가”라며 “자신들이 갖고 있는 가치의 총합인 정강 정책에 맞다고 할 수 있지만 이건 굉장히 복잡한 정무적 상황이고, 모든 사람의 판단이 다를 것이다. 그래서 저는 좀 활발한 논의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