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靑 용산 이전`에 민주당 “졸속 이전…제왕적 행태”

민주·정의 `안보 공백` `민생 공백 `비판
고용진 "국민적 협의 없이 일방적 결정"
우원식 "尹만 쓰고 버릴 집인가"
이동영 "지금 가야 할 곳은 코로나 약국 현장"
  • 등록 2022-03-20 오후 1:49:00

    수정 2022-03-20 오후 1:49:00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대통령 집무실을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청와대 졸속 이전이 낳을 혼선과 부작용에 대해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국금융연수원 별관에 마련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회견장에서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국방부 청사 이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고용진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이전은 결코 시간에 쫓기듯 추진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국금융연수원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회견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용산 이전의 적합성`을 두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용산 국방부 청사가 과연 국민소통을 위해 적합한 장소인지 대단히 의문”이라며 “절차도 일방통행이다. 이처럼 국가적 중차대한 사안을 아무런 국민적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것이 맞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국정 최고 컨트롤 타워인 청와대와 안보 컨트롤 타워인 국방부가 50일 내에 이전하는 것이 가능한 일인지 매우 의문스럽다”며 “시간에 쫓겨 졸속으로 추진될 수밖에 없는 이전 과정에서 국정 혼란이나 안보 공백이 대단히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선제타격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추가 배치 등 힘을 바탕으로 한 안보를 역설해온 윤 당선자가 안보 문제를 이렇게 등한시하는 것은 매우 이율배반적”이라며 “1조원대에 이를 것이라는 비용 문제에 대해서도 명확한 해명이 없다”고 말했다.

또한 “무엇보다 이러는 이유를 명확히 알 수 없다. 국민과 소통하는 청와대를 만들겠다는 취지에서 시작된 것을 망각한 것 같다”며 “청와대에 들어가면 옮길 수 없다는 윤 당선자의 답변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의원들도 일제히 목소리를 높였다.

우원식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당선자의 청와대 국방부 청사 이전 발표는 국민과 좀 더 소통하겠다는 애초 취지와 가장 먼 결정”이라며 “대통령 청사가 어디 윤 당선자 5년만 쓰고 버릴 집인가? 앞으로 새로 선출되는 대통령마다 자기 취향대로 옮기겠다고 나오면 어쩌겠다는 말인가?”라며 맹비난을 퍼부었다.

이상민 의원은 “대선 공약 첫 번째 파기, 공약 자체가 졸속 부실하게 만들어진 것 자인한 꼴”이라며 윤 당선인이 대선 공약으로 공언한 ‘광화문 청사 이전’을 이행하지 않은 것을 겨냥했다. 조정식 의원도 “독불장군, 불통대장”이라는 짧은 여덟 글자의 비판 메시지를 전했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충분한 사전 협의와 대책 마련 없이 당선자의 의지만 앞세운 졸속 발표는 대단히 우려스럽다”며 “국민 소통이 목적인지, 이전 자체가 목적인지 사실상 그 취지가 무색해진 상황에서 그 대책을 먼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대통령 당선자가 가야 할 곳은 집무실 이전 부지가 아니라 감기약 재고가 바닥난 코로나 약국 현장”이라며 “국민 소통을 위한 대통령 집무실 이전도 중요하지만, 소통해야 할 국민의 생명과 안전, 그리고 민생이 우선이라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