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급300엔" 소녀상 모욕한 日극우 단체…막는 사람 없었다

일본제일당, 도쿄 한복판서 행사 개최…130명 입장
"위안부, 강제 연행 아니고 대가 받았다" 황당 주장
  • 등록 2022-05-27 오전 9:58:13

    수정 2022-05-27 오전 9:58:13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일본의 한 극우 정치 세력이 위안부 소녀상을 본뜬 풍선인형을 두고 조롱하는 행사를 벌여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1일부터 이틀간 도쿄에서 ‘2022 트리엔날레’ 행사를 개최한 일본 극우 세력 ‘일본제일당’은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을 닮은 풍선 인형을 설치해 놓고 모욕성 퍼포먼스를 이어갔다.

JTBC 보도 영상을 보면 일본제일당의 당수인 사쿠라이 마코토는 여러 개의 인형 가운데에 앉아 성매매를 연상시키는 행동을 하며 “오늘 이렇게 위안부가 줄지어 서 있다. 지금 한국에서 위안부 중에 이용수라는 노인네가 일본에 사죄를 요구하고 있어서 큰일이다”라고 말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이어 풍선 인형에 바람을 넣으며 웃었고, 일본 언론을 언급하며 “아사히신문이 1991년 8월13일 위안부 문제 단독 기사를 쓰면서 시작됐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특히 소녀상 어깨에 ‘평화의 상징’을 의미했던 새가 일본 지폐로 포장되어 있었는데, 당 소속 호리키리 사사미는 “실제 소녀상은 여기 잉꼬가 앉아 있던 것 같은데 (이 새는) 장난감 돈으로 만든 거다. 당시 결코 강제 연행이 아니고 제대로 대가를 받았다는 걸 의미한다”고 설명해 분노를 일으켰다.

또 행사장 바닥엔 태극기가 붙은 소녀의 그림자가 악마처럼 웃고 있는 그림이 있었으며, 일본군 위안부를 모집한다는 신문 광고도 대리석에 새겨져 있었다.

그 내용엔 “위안부 시급 큰 모집. 연령은 17세 이상 23세까지. 근무처는 후방 ○○대 위안부. 월급은 300엔(약 3000원) 이상. 근무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라고 적혀 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이 외에도 이들은 안중근 의사와 김구 선생님도 언급하며 “안중근 손도 보인다. 역대 한국의 테러리스트다. 김구라든가 다양한 사진이 있다”고 막말을 서슴지 않았다.

해당 행사의 입장료는 1000엔(한화 약 1만원)이었으며, 사쿠라이 마코토는 “행사 티켓을 구매하신 130명이 넘는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 행사에는 초등학생부터 대학생, 어르신까지 많은 분이 오셨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제일당은 지난 2019년 8월 일본 아이치현에서 개최된 ‘아이치 트리엔날레’ 당시 주최 측을 협박해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전시를 중단시켰다. 해당 전시엔 평화의 소녀상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사진 등이 소개될 예정이었다.

이후 이들은 ‘일본인을 위한 표현의 자유전’이라는 혐한 전시회를 열기도 했다.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모습.(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