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권덕철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끝까지 최선"

"봉쇄 조치 없이도 확진자 발생, 사망 억제"
"국제사회서 모범국가로 위상 높아져"
"호랑이 기상으로 힘차게 한 해 시작하길"
  • 등록 2021-12-31 오전 10:27:37

    수정 2021-12-31 오전 10:27:37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내년에는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의료 자원을 확충해 감염병 위기 상황을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권 장관은 31일, ‘2022년 신년사’를 통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의 선제적 확보, 확진자의 재택·생활치료 지원, 중증환자 치료병상 확보, 코로나 우울 대응 및 마음회복 지원 등에 예산을 적극 투입해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봉쇄 조치 없이도 확진자 발생과 사망을 최대한 억제할 수 있었다”라며 “이로 인해 국제사회에서 위기대응 모범국가로 대한민국의 위상이 높아졌다”라고 설명했다.

권 장관은 “돌파감염과 미접종자 감염 등에 따른 중증환자 증가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세계적 확산 등으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드는 상황이지만, 지난 2년 동안 그랬듯이 우리는 이번 위기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년 복지부 예산은 97조 4767억원으로 정부 전체 예산 607조 7000억원 중 16%를 차지한다. 이는 정부 부처 중 가장 큰 비중이다. 권 장관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의 최우선 추진, 소득 양극화 해소와 돌봄 보장을 위한 지원 강화, 미래성장 동력으로서 보건산업 역량 강화, 저출산 고령사회의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하는 투자 강화 등 보건복지 정책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기대와 열망이 담긴 소중한 예산”이라고 전했다.

권 장관은 마지막으로 “호랑이의 기상으로 힘차게 한 해를 시작하고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