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압박하는 여당·외국인 순매수에도 '국고채 금리' 2bp↑[채권분석]

국민의힘, 내주 한은 불러 '금리 인하' 압박
'수요로 잡을 물가 없다'…금리 인하 압박 자처한 한은
"한은, 8월 기준금리 인하 기대 커졌다"
외국인 국채선물 순매수에도 8거래일 만에 하락
국고채 3년물 금리 3.1%대는 여전히 부담
  • 등록 2024-06-20 오전 11:53:31

    수정 2024-06-20 오전 11:59:06

뉴욕증권거래소 (사진=AFP)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대통령실, 정치권을 중심으로 한국은행을 향해 노골적으로 기준금리를 인하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캐나다, 유로존 등에 이어 미국에서도 경기지표 악화로 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는 분위기라 우리나라 국고채 금리는 3년물 기준으로 순식간에 3.1%대까지 내려왔다. 한 차례 이상의 금리 인하를 반영한 수치다.

20일 국고채 금리는 속도조절 차원에서 2bp(1bp=0.01%포인트) 가량 오르고 있지만 현 수준에서 금리가 추가로 오르는 것도, 떨어지는 것도 부담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에선 외국인 투자자들의 대규모 국채선물 매수세도 진행중이다.

외국인 국채선물 매수에서 8거래일 만에 약세

이날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국고채 2년물, 3년물 금리는 오전 11시 17분께 각각 1.7bp, 2bp 오른 3.242%, 3.170%에 호가 중이다. 5년물과 10년물 금리는 각각 1.9bp, 1.7bp 상승한 3.199%, 3.242%에 호가되고 있다. 국고채 금리 상승은 가격 하락을 의미한다. 20년물과 30년물 금리는 2.8bp, 2.2bp 오른 3.3223%, 3.139%에 호가중이다.

간밤 미국장이 노예 해방의 날로 휴장한 가운데 아시아 장에서 미 국채 금리는 소폭 상승세다. 10년물 금리는 2bp 가량 상승한 4.253%, 2년물 금리도 2bp 가량 오른 4.744%에 호가되고 있다.

국채 선물 시장은 8거래일 만에 약세다. 3년선물은 5틱 하락한 105.24에 거래되고 있고 10년선물은 13틱 떨어진 114.83에 거래중이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국채선물 시장에서 3선은 6거래일, 10선은 7거래일 연속 순매수하고 있다. 이날도 3선은 3400계약, 10선은 5300계약 가량을 순매수하고 있다. 반면 금융투자는 양 시장에서 각각 3200계약, 4400계약 가량을 순매도하고 있다. 보험과 투신은 3선을 각각 130계약, 270계약 가량 순매수하나 10선에 대해선 1계약, 160계약 가량을 순매도하고 있다. 은행과 연기금은 3선에선 1000계약, 100계약 가량을 순매도하고 10선에서도 200계약, 300계약을 순매도하고 있다.

전일 국고채 3년물 금리가 3.162%에 최종 호가되면서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1회 이상의 금리 인하 가능성을 반영한 것이다. 한 자산운용사 채권딜러는 “가격 부담이 있기 때문에 국내 기관들은 팔았는데 외국인이 계속 사고 있다. 다만 채권을 판 국내 수요도 결국엔 가격이 떨어지면 다시 사겠다는 수요”라며 “한동안 기간 조정을 거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마켓포인트


◇ “물가는 공급탓, 구조 요인탓”…금리 인하 압박 자처한 한은


국고채 금리가 하락하기에도, 상승하기에도 애매한 모습이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지난 주말 “금리 인하 환경이 조성됐다”고 밝힌 데 이어 다음 주 국민의힘에선 한은을 소환해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에 대해 논의한다.

역사적으로 한은의 ‘독립성’을 고려해 금리 인하와 관련해 말을 아끼던 분위기가 노골적인 금리 인하를 압박하는 분위기로 바뀌고 있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취임초부터 ‘독립성’은 과거의 유물일 뿐 ‘정부와의 정책 조합’을 강조해왔다.

중앙은행의 독립성은 중앙은행이 ‘물가안정’이라는 목표를 달성하는 데 있어 정부의 간섭을 받지 않아야 한다는 데서 비롯됐는데 최근 한은에서 발간하는 대부분의 보고서들은 우리나라 물가의 특수성을 강조하고 있다.

한은이 금리를 통해 잡을 수 있는 ‘수요’ 측면의 물가보다는 국제유가 및 농산물 등 공급측 영향, 공급측면에서도 한은이 손댈 수 없는 ‘농산물 수입 등 구조적 요인’들, 정부의 전기·가스 요금 등 관리물가 영향에 의해 좌우된다는 입장이다. 즉, 한은이 물가안정을 위해선 한은의 독립성보다는 다른 기관들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근원물가가 2.0%~2.2% 수준으로 떨어진 상황에서 한은이 ‘수요’측면의 물가 잡기가 끝났다고 선언한 만큼 노골적인 금리 인하 압박이 들어올 수 밖에 없는 환경이다.

이런 분위기에 8월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 채권 딜러는 “여당이 다음 주 한은을 부른다고 하면서 8월 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아지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씨티도 정치적 압력이 커지고 있다며 8월 금리 인하 가능성을 60%에서 100%로 상향 조정했다.

다만 국고채 금리가 3년물 기준으로 3.1%대까지 떨어졌기 때문에 8월 금리 인하가 이뤄진다고 해도 여전히 부담스러운 수준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 딜러는 “한은이 두 번 연속 금리 인하를 하지 않는 이상 현 수준은 아직은 부담”이라고 설명했다.

외국인, 9월 WGBI 기대하나…역대급 매수세

외국인 투자자들이 이달 들어 국채선물 시장에 러브콜을 보내면서 대규모 매수 행진이 나타나고 있다. 하나증권에 따르면 외국인은 10선을 6월 들어 18일까지 총 8만6275계약을 순매수했다. 2008년 이후 월간 기준 최고치다. 3선도 10만2574계약을 순매수했다. 데이터 집계가 시작된 2001년 이후 역대 세 번째로 높은 수치다.

국고채 시장에서 자신 있게 ‘매수’를 외치는 외국인들인 만큼 이들이 왜 매수를 하고 있으며 앞으로는 어떻게 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한 채권딜러는 “그동안 외국인들이 국채선물을 많이 팔았는데 이를 되사는 것으로 이해된다”면서도 “WGBI 영향이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외국인 입장에서 WGBI 편입을 위해 외환시장 개방 등 투자 환경이 개선되고 있는 상황인데다 WGBI 편입시 패시브 펀드는 기계적으로 우리나라 국고채를 담아야 하는데 사전에 매수해두려는 수요가 있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실제로 연초 외국인들이 순매수세를 보이다가 3월 WGBI 편입 실패로 대규로 순매도로 전환됐는데 9월 편입을 앞두고 다시 순매수로 전환됐다는 평가다. 다만 정부에선 9월을 목표로 WGBI 편입을 하려고 하지만 유로클리어 등 결제시스템 구축이 아직 완료되지 않아 사용 경험이 적을 것이기 때문에 내년 3월이 더 현실적이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외국인의 국채선물을 연초 이후로 보면 3선은 9만3839계약 순매도(18일 기준), 10선은 3만4873계약 순매수로 아직 3선은 순매도가 더 많은 편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모델처럼' 기념사진 촬영
  • 3억짜리 SUV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