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제2벤처붐 '순항'…3Q 누적 벤처투자 첫 5조원 돌파

벤처투자액 5조 2593억원…분기 실적도 처음 2조원 넘겨
100억원 이상 투자 기업, 전년동기 比 2배 많은 104개사
누적 벤처펀드 결성은 5조 1305억…지난해 80% 수준 도달
  • 등록 2021-10-25 오후 12:00:00

    수정 2021-10-25 오후 12:00:00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3분기 누적 벤처투자액이 사상 처음으로 5조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벤처펀드 결성 역시 5조원을 넘으면서 역대 최대였던 지난해의 80% 수준에 도달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중기부에 따르면 올해 3분기까지 벤처투자는 5조 259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81.8% 증가했다. 금액으로는 2조 3668억원 늘어나며 역대 최초로 5조원 실적을 넘어섰다.

코로나 위기로 어려움을 겪던 지난해 3분기에는 누적 벤처투자 실적이 2조 8925억원으로 재작년 같은 기간 3조 1189억원보다 약 2000억원 가량 감소했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 직전 시기였던 재작년과 비교해도 2조원 이상 벤처투자가 늘었다.

3분기 누적 투자건수와 투자를 받은 기업 수는 각각 3855건, 1791개사로 파악됐다. 각각 역대 3분기 누적 최다 실적이다. 건당·기업당 벤처투자액도 13억 6000만원, 29억 4000만원으로 코로나 이전인 재작년(11억 4000만원, 25억 6000만원)을 넘어섰다.

분기별 실적으로 살펴보면 올해 3분기 벤처투자 실적은 2조 678억원으로 집계됐다. 단일 분기로만 보면 사상 최초 2조원을 돌파한 실적일 뿐만 아니라 분기 역대 최대 실적이다.

3분기 누적 기준 벤처투자 상위 3개 업종은 여전히 ICT(정보통신기술)서비스, 바이오·의료, 유통·서비스 업종으로 모두 1조원을 돌파했다. ICT서비스는 1조 5497억원, 바이오·의료는 1조 2032억원, 유통·서비스는 1조 857억원이다.

이들 업종의 벤처투자 합계는 전체 벤처투자의 약 73%에 해당하는 약 3조 8000억원에 달했다. 투자 증가액도 1조 8207억원으로 전체 벤처투자 증가인 2조 3668억원의 약 77%를 차지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비대면 분야 기업에 대한 벤처투자도 크게 늘었다. 3분기 누적 기준 벤처투자는 2조 6860억원으로 지난해 1조 3535억원보다 98.4% 증가했다. 또한, 2019년부터 비대면 분야 벤처투자 비중은 꾸준히 늘면서 올해는 전체 중 절반 이상(51.1%)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분야 투자를 받은 기업 수는 작년 3분기 기준 691개사에서 약 25% 늘어난 864개사다.

올해 3분기 누적 벤처투자 중 후속투자 실적은 3조 7952억원이다. 후속투자 비중은 2017년도 54% 수준에서 매년 꾸준히 늘면서 올해 가장 높은 72.2%를 차지했다.

100억원 이상 투자 유치기업 수는 104개로, 최초로 100개를 돌파했다. 지난해 동기 52개사보다 2배 많은 수치다. 기업당 평균 벤처투자도 역대 가장 많은 190억 6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벤처펀드 결성실적은 지난해 3분기 누적 대비 2조원 이상 늘어난 5조 1305억원을 기록했다. 역대 최대 벤처펀드 결성실적을 기록한 지난해말 실적(6조 5676억원)의 80% 수준이다.

출자자별로 분석하면 정책금융 부문이 지난해 대비 37% 늘어난 1조 5034억원, 민간 부문은 90% 이상 늘어난 3조 6271억원이다. 민간 부문이 정책금융보다 2.4배 많았다.

정책금융 부문 출자의 3분의 2 이상은 1조 803억원을 출자한 모태펀드 출자다. 3분기 누적 기준으로는 올해 처음 1조원을 넘겼다. 이외 산업은행, 정부기금 등이 포함된 기타정책기관이 2266억원, 성장금융이 1965억원을 출자했다.

민간 출자자 중 벤처펀드 결성에 가장 많이 출자한 민간 출자자는 ‘일반 법인’이다. 지난해 3분기 누적 대비 약 5000억원 이상 늘어난 9714억원을 출자했다.

두 번째로 많은 출자를 한 민간 출자자는 8790억원을 출자한 ‘개인’이다. 지난해 3분기 누적 대비 약 3.5배 이상 많아졌다.

다만 민간 출자자 중 ‘연금·공제회’와 ‘기타(단체, 외국인등)’ 부문은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300억원 이상 출자가 감소했다.

이에 대해 중기부는 “국민연금공단과 외국인 출자 감소가 주된 요인”이라며 “벤처투자조합에 대한 외국인 출자는 감소했지만, 모태펀드가 출자하고 해외VC(벤처캐피탈)가 직접 운용하는 글로벌펀드는 증가하고 있어 국내 스타트업에 대한 외국인 투자자의 관심은 더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박용순 중기부 벤처혁신정책관은 “올해 벤처투자 실적은 이미 역대 최대실적을 넘어섰고 9월 말 기준 사상 처음 5조원을 달성한 괄목할만한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은 추세라면 올해 6조원 이상 달성이 확실시 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