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동주 6이닝 무실점' 한국, 대만 꺾고 아시안게임 4연패

  • 등록 2023-10-07 오후 9:24:49

    수정 2023-10-07 오후 9:29:37

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인근 사오싱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 제1구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 한국 선발 문동주가 6회말 2사 2루 위기를 삼진으로 벗어난 뒤 포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인근 사오싱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 제1구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 대만과 대한민국의 경기. 2회초 1사 3루 김주원이 희생플라이를 때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야구대표팀이 대만과 리턴매치에서 기분좋은 설욕을 이루면서 금메달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7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시의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 1구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전에서 대만을 2-0으로 눌렀다.

이로써 한국 야구는 2010 광저우 대회를 시작으로 2014 인천 대회,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 이어 아시안게임 4연패를 이뤘다. 또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별리그(1-2 패), 2019 프리미어12 슈퍼 라운드(0-7 패)에 이어 이번 대회 조별리그까지 당한 대만전 3연패 사슬도 끊었다.

한국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대만에 0-4로 패해 탈락 위기에 몰리기도 했지만 결승에서 멋지게 설욕하면서 금메달을 일궈냈다. 야구 금메달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단체 구기종목이 거둔 첫 금메달이다.

20살 ‘영건 에이스’ 문동주(한화)의 역투가 빛났다. 문동주는 150km대 후반의 강속구를 앞세워 6이닝을 완벽하게 틀어막았다. 피안타는 단 3개만 허용하고 삼진을 7개나 빼앗았다.

문동주는 1회말 선두타자 쳉충체에게 2루타를 허용해 1사 3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후속타자 린리와 린안코를 유격수 땅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실점없이 이닝을 마쳤다.

1회 고비를 넘긴 문동주는 2회부터 5회까지 네 이닝 연속 삼자범퇴 처리하면서 분위기를 한국쪽으로 가져왔다.

문동주는 6회말 1사 후 쳉충체에게 우중간 펜스 윗쪽을 맞히는 2루타를 맞고 다시 실점 위기가 찾아왔다. 하지만 다음타자 린추웨이와 린리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무실점으로 이날 투구를 마무리했다. 이닝을 마치는 순간 문동주는 주먹을 불끈 쥐면서 크게 포효했다.

문동주의 호투 속에 한국이 금메달을 위해 필요한 점수는 2점 뿐이었다. 2회말 선두타자 문보경이 우측 2루타로 출루하자 다음 타자 강백호가 3루수 땅볼로 주자를 3루에 보냈다. 이어 1사 3루에서 김주원이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귀중한 선취점을 뽑았다.

한국은 2사 후 김형준의 좌전안타와 김성윤의 좌측 2루타로 다시 2, 3루 기회를 잡았고 김혜성 타석에서 나온 상대 폭투로 두 번째 득점을 올렸다.

한국은 이후 대만 투수진에 눌려 추가점을 올리지 못했다. 하지만 문동주가 6회까지 무실점으로 버텨준 뒤 7회부터 최지민, 박영현, 고우석이 1이닝씩 책임져 영봉승을 일궈냈다.

9회말에 등판한 고우석은 주심의 석연찮은 볼 판정 속에서 1사 후 연속 안타를 맞고 1, 2루를 자초했다. 하지만 위기 상황에서 우니엔팅을 2루수 쪽 병살타로 유도하면서 극적으로 승리를 지켰다.

한편, 야구대표팀 선수들은 8일 귀국한 뒤 곧바로 소속팀에 합류해 남은 정규리그 일정을 소화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모델처럼' 기념사진 촬영
  • 3억짜리 SUV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