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감 인사 번복에 민주당 "경찰국 설치 위한 짜인 각본" 맹공

31일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
박홍근 "시행령 꼼수 통치 중단하라"
"무청문 임명 강행 좌시 안 할 것"
김현정 "尹 정부, 사정기관 장악에만 혈안"
  • 등록 2022-08-01 오후 12:16:19

    수정 2022-08-01 오후 12:16:19

[이데일리 이수빈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공식 출범을 하루 앞둔 1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경찰 장악 등 권력 사유화 시도와 시행령 꼼수 통치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우상호(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윤석열 대통령이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 보고서를 5일까지 재송고 해달라고 요청한 데 대해 “명백한 청문회 무력화 시도”라고 규정하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법률상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8일까지 청문회를 개최할 수 있음에도 기한을 앞당겼다”며 “민주당은 무청문 경찰청장 임명 강행 의도를 좌시하지 않고 경찰청장 인사청문회를 법규에 따라 철저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지난 6월 발생한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에 대해서도 “경찰 인사 관행과 정부 내부 소통 부족 문제로 벌어진 사고를 경찰장악을 위한 국기문란, 인사쿠데타로 몰아붙인 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를 두고 일을 요란하게 벌이나 신통한 결과를 얻지 못하는 `태산명동서일필(泰山鳴動鼠一匹 )`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김현정 비대위원도 “국민 37만 명이 경찰국 설치 반대 서명에 동참했지만 윤석열 정부는 국민은 안중에도 없이 검찰, 국정원 장악에 이어 경찰, 감사원에 이르기까지 전체 사정기관 장악에만 혈안”이라고 질책했다.

김 위원은 “치안감 인사 번복에 대통령이 나서서 국기문란을 운운하며 경찰을 겁박하더니 이는 장관의 지시를 받은 치안정책관의 실수로 결론 났고, 행안부 장관은 총경 회의를 쿠데타로 몰아붙여 조직을 만신창이로 만들었다”며 “경찰국 설치를 위한 짜인 각본이라 생각할 만 하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