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정희 선관위원장 “앞으로 더 잘하겠다”… 사퇴요구 거부

  • 등록 2022-03-17 오후 2:27:41

    수정 2022-03-17 오후 2:27:41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이 17일 선관위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진·격리자 사전투표 부실 논란 관련 ‘앞으로 더 잘하겠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하며 자리에서 물러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이 17일 오전 경기 과천시 중앙선관위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노 위원장은 이날 오전 경기도 과천 중앙선관위 청사에서 선관위원 전체회의를 열고 전날 사의를 표명한 김세환 중앙선관위 사무총장의 면직을 의결했다. 이날 회의에는 노 위원장을 비롯해 위원 7명이 참석했다.

회의에 참석했던 한 인사는 연합뉴스를 통해 “노 위원장이 선관위가 처한 현 상황에 대해 위원장으로서 책임감을 느끼며 앞으로 더 선거 관리를 잘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위원장직에서 사퇴하겠다는 언급은 없었다”라고 전했다. 다른 위원들도 노 위원장 거취에 대한 문제는 거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 위원장은 이날 오전 청사 출근길과 회의 전후에 ‘거취 관련 입장이 정리됐느냐’ ‘사퇴 생각이 없는 것으로 알면 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았지만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앞서 선관위는 지난 5일 진행된 코로나 확진·격리자 대선 사전투표에서 기표한 투표용지를 비닐 팩이나 종이상자 등에 담은 뒤 투표함으로 옮겨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또 이미 특정 후보에게 기표된 투표용지를 배부받는 일도 발생했다.

이와 관련 전국 시·도 선거관리위원회와 중앙선관위 소속 상임위원 15명은 전날 ‘신뢰회복과 성공적 선거관리를 위한 상임위원단 건의문’을 발표하고 노 위원장에게 대국민 사과와 거취 표명을 요구했다.

이들은 대선 사전투표 부실관리 논란을 언급하면서 “이러한 상황을 타개하고 대외적인 신뢰 회복을 위해 위원장의 대국민 사과와 거취 표명이 필요하며 (사의를 표한) 사무총장 사표가 조속히 처리돼야 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한다”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