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총재 "아직 은행 자금 상황 괜찮아…SPV 논의할 단계 아니다"[2022 국감]

단기자금 시장 어렵지만 은행 파이낸싱 문제 아냐
해외에서 어떻게 받아들일지도 같이 고민해야 해
  • 등록 2022-10-24 오후 8:47:58

    수정 2022-10-24 오후 8:47:58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현재로선 저신용등급 회사채·CP 매입기구인 기업유동성지원기구(SPV) 재가동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다시 한 번 말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총재는 2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 감사에 출석해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SPV 재가동, 금융안정특별대출을 요구했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는 질문에 “SPV는 추후 필요하다면 논의 할 수는 있지만 지금하긴 적절하지 않은 정책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총재는 “증권사 중심으로 CP 시장 어렵지만 은행 파이낸싱은 문제가 아니라서 그 단계까지 갈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고 의원은 이어 “금중대는 이해가 되지만 코로나때 이례적으로 도입한건 신중하게 해야 한다”면서 “위기가 닥칠떄마다 정부와 한은 역할이 따로 있는데 한은에 자꾸 손벌리면 자본시장 도덕적 해이가 일어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 총재는 “국내 정책들을 다 해주면 단기간 도움이 될진 모르지만 해외에서 어떻게 받아들여질지도 같이 고민해야 한다”면서 정책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의견에 동의했다.

이번 조치로 시장이 안정되지 않으면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도 이어졌다. 조해진 국민의 힘 의원이 “시장에서는 이번 조치를 넘어서는 추가 유동성 공급을 원하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이 총재는 “저희는 이번 조치로 시장이 안정되기를 바란다. 어떤 면에선 모든 정책이라는 것이 타이밍이 있다. 시장 상황을 봐서 조정해나가겠다”고 답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