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규현 국정원장 후보자 청문회서 野, '세월호 보고조작' 집중 난타

25일 국회 정보위 인사청문회
'대통령 보고조작' 지적에 "동의 못해"
'위기지침 무단수정'에도 "관여 안 해"
  • 등록 2022-05-25 오후 12:01:08

    수정 2022-05-25 오후 12:01:08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5일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대통령 최초 보고시간을 조작했다는 지적에 “동의하지 못한다”고 반박했다. 김 후보자는 참사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으로 재직하며 대통령 보고 시간을 조작한 혐의와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무단 변경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은 바 있다.

윤석열 정부 초대 국가정보원장으로 지명된 김규현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이 같은 의혹에 반박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보위 위원들은 청문회 초반부터 세월호 관련 의혹을 집중 난타했다.

먼저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세월호 참사 당시 대응과 이후 진상규명 과정에서 김 후보자가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꼬집었다. 이에 김 후보자는 “당시 상황실 근무자와 관련자들이 모두 대통령 최초 보고시각을 오전 10시로 알고 있었고 검찰 조사를 받으며 10시19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당시 모든 기록과 인지한 그대로를 진술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안보 책임자로서 무거운 책임과 사과를 느끼는데 다시 국정원장 후보로 나온 것이 적절하나”고 지적했다. 그러자 김 후보자는 “대통령 인사에 관해 말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며 답을 피했다. “사과는 본인 양심의 문제 아닌가”라는 박 의원의 질의에 그는 “유가족들에겐 마음으로 느끼는 위로의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답했다.

김 후보자는 국가위기관리 지침 무단수정 의혹에 대해서도 “직접적으로 관여한 기억이 없다”며 “제가 보고를 받은 것은 맞지만 실무자가 법 규정에 따라 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에 김경협 정보위 위원장이 국가위기관리 지침 변경을 안보실장과 위기관리센터장은 알고 있고, 중간에 있는 1차장만 몰랐다는 사실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지적했다. 김 후보자는 “개인적으로 참여한 기억이 없다”며 “정책기획수석이 회의를 주관하고 진행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앞서 김 후보자는 세월호 참사 당시 대통령 보고 시간을 조작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다. 또 “국가안보실이 재난상황의 컨트롤타워”라는 대통령훈령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안행부가 컨트롤타워”라고 수정하는 등 각종 문서 조작에 관여한 혐의로도 검찰 수사를 받았지만 처벌은 받지 않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