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희, 사망설 유포한 유튜버에 분노 "돈 벌려고 날 팔아"

  • 등록 2022-06-27 오전 10:56:10

    수정 2022-06-27 오전 10:56:10

(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
서정희(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스타in 조태영 인턴기자] 방송인 서정희가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유튜버의 영상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서정희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글과 함께 유튜브 영상 썸네일을 캡처한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서정희가 공유한 유튜브 영상은 ‘서정희는 병원에서 공식 사망했다. 그녀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믿을 수가 없어요’라는 제목으로 업로드 된 ‘가짜뉴스’다. 유튜브 구독자들이 이 썸네일을 본다면 서정희의 사망소식으로 오인할 수 있다. 심지어 해당 영상은 서정희의 사진을 두고 영정 사진까지 합성했다.

서정희는 “클릭수로 돈을 벌려고 암을 이겨내고 열심히 사는 저를 파네요. 제가 병원에서 공식 사망했다고 자극적으로 유인하네요”라며 “저는 29일. 4차 항암치료를 받을 예정이에요. 저는 이런 유튜버들의 피해자이고요. 이런 기사를 어찌할까요?”라고 호소했다.

팬들 역시 “너무 놀랐다”, “이건 진짜 해도 너무하다”, “고소해야 하는 거 아니냐”, “살아 있는 사람을 왜 죽었다 하느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정희는 최근 유방암 초기 진단을 받은 사실을 밝혔으며 지난 4월 수술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