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전기차 3대 스타트업 샤오펑, 바닥 다지지만…

[주목!e해외주식]
  • 등록 2022-12-03 오전 9:36:14

    수정 2022-12-03 오전 9:36:14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시진핑 정권의 방역 완화 기대감에 중국 3대 스타트업 전기차업체 ‘샤오펑’을 둘러싼 기대도 커지고 있다. 하지만 펀더멘털 개선이 확실하게 나타날 때까지 지켜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샤오펑은 3분기 68억2000만위안(1조2620억원)의 매출액을 거뒀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3% 증가한 것이다.

같은 기간 비일반회계기준(Non-GAAP) 기준 순손실은 23억8000만위안(4405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적자가 늘어났다. 매출액은 시장 기대치를 웃돌았지만 적자 폭은 예상보다도 많아지며 기대치를 밑돌았다.

다만 자동차 부문 매출액은 62억4000만위안으로 전년 동기보다 14.3% 증가했고 자동차 부분 총매출이익률 역시 11.6%로 전분기보다 2.5%포인트 늘어났다. 믹스 개선과 배터리 관련 원자재 가격 안정화 덕분이다라는 평가다.

이지수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실적을 ‘회복의 시그널’이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한다. 샤오펑의 3분기 전기차 판매량이 전년 동기보다 15% 늘어난 2만9570대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어 샤오펑은 4분기 전기차 판매량을 2만~2만1000대로 제시한 바 있다. 특히 10월 판매량은 재고 조정 영향으로 5104대에 머물었고 11월 역시 판매량 부진으로 5800대를 하회할 가능성이 큰 점을 감안하면 12월에는 9000~1만대를 팔겠다는 얘기다.

이 연구원은 “4분기가 전기차 성수기임을 고려하면 높은 가이던스는 아니지만 12월부터 월별 판매량이 다시 1만대 수준으로 회복될 것이라는 측면에서는 긍정적인 시그널”이라고 강조했다.

게다가 샤오펑은 내년 상반기까지 기존 P7의 페이스리프트 차량과 신모델 1종을 발표할 계획이다. 또 10월부터 양산하기 시작한 G9를 12월까지 월 1만대 이상 인도한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다만 이 연구원은 “니오 또한 2분기 실적 발표 당시 신모델 ET5를 월 1만대 이상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고 이후 주가가 급등한 바 있다”면서도 “이후 불안정한 매크로 환경과 공급 차질로 주가 상승분을 반납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샤오펑에 대해서도 펀더멘털 개선이 가시화될 때까지 ‘단기매수(trading buy)’를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