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高인데 보험료까지...”3세대 실손보험도 인상되나
“3高인데 보험료까지...”3세대 실손보험도 인상되나
[이데일리 전선형 기자] 보험사들이 3세대 실손의료보험의 보험료 인상을 만지작거리고 있다. 출시한 지 5년이 지나 보험료 조정 시기가 도래한데다, 3세대 실손보험마저 손해율이 100%를 넘어서며 적자를 보고 있는 탓이다. ‘고물가·고환율·고금리’, 이른바 ‘3고(高)’...
혹독했던 3분기 펀드..'에너지·중소형 가치주'는 빛 봤다
혹독했던 3분기 펀드..'에너지·중소형 가치주'는 빛 봤다
바람 잘 날 없던 3분기에도 국내·해외 주식형 펀드 신재생에너지 테마는 날아올랐다. 정책·에너지 수급 교란이 맞물렸다. 공모펀드 중에선 환율 수혜가 기대되는 중소형 이익방어 가치주 상품이 돋보였다. 해외 주식형에선 인도·브라질과 친환경이 부각됐다. 하반기 전망도 대체...
경기침체의 시간…통신·가스·보험株 피난처
경기침체의 시간…통신·가스·보험株 피난처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고강도 긴축 여파로 코스피가 휘청이는 가운데 통신, 유틸리티(가스), 음식료, 보험 업종은 상대적으로 선방했다. 경기 민감성이 높은 대다수 업종에서 낙폭이 크게 확대된 것과 상반된 양상이다. 증권가에선 금리 인상 사이클이 내년까지 이어져 ...
고물가·고금리에…10명 중 6명 “하반기 소비 줄인다”
고물가·고금리에…10명 중 6명 “하반기 소비 줄인다”
고물가와 금리 인상에 따른 채무 상환 부담 증가로 코로나19 이후 회복세를 타던 민간 소비 증가세가 꺾일 전망이다. 경제 성장을 견인하던 민간 소비가 둔화하면 올해 성장률 타격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22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
"엄마 나 아들인데" 보이스피싱에 칼 빼든 정부…실효성은
"엄마 나 아들인데" 보이스피싱에 칼 빼든 정부…실효성은
최근 A씨는 자신의 어머니에게로 온 한 통의 메시지를 받고 깜짝 놀랐다. “나 A인데 핸드폰 고장 나서 이 번호로 연락줘”라는 내용이었다. 문자 발신인은 A씨의 이름과 생년월일 등 자세한 개인 정보를 알고 있었다. 마침 A씨는 어머니와 함께 식사하던 중인지라 웃어넘겼...
[카드뉴스] 2022년 9월 27일 오늘의 운세

2022년 9월 27일 오늘의 운세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